HOME 게시판 > 뉴스

뉴스

제목 [뉴스]행안부, UN과 협력해 개도국 전자정부 사업 선도
날짜 2019.05.09 조회수 13
링크 1 http://www.asiatoday.co.kr/view.php?key=20190331010018887

행안부, UN과 협력해 개도국 전자정부 사업 선도

김인희 기자 | 기사승인 2019. 03. 31. 12:00








     
clip20190331103034
 
행정안전부는 개도국의 전자정부 발전 지원을 위해 UN(유엔, 국제연합)과 협력을 강화한다고 31일 밝혔다.

행정안전부와 유엔거버넌스센터(이하 UNPOG)는 ‘2019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전자정부과정’에 방글라데시 및 우간다(차관보급 포함), 에티오피아, 라오스, 부탄 등 5개국 15명의 고위공무원이 참여했다고 밝혔다.

참여국 중 방글라데시는 기획부 차관보, 교육부, 총리실 산하 정부혁신센터, 보건가족복지부 등 중앙부처 국장급들이 참석하여 여러 분야에서 한국 전자정부를 배우고 추진하려는 노력이 큰 국가이다. 방글라데시 정부는 전자정부 구축을 통한 IT산업 활성화와 투명한 정부 구축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협력과정에서 한국의 공공데이터 활용정책, ICT 규제 완화 정책, 모바일 전자정부에 큰 관심을 보였다. 우간다의 경우 각 분야에 새로운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정의한 ‘디지털 우간다 비전’수행을 위해 자원통합 효율화 및 공공데이터 활용 등에 관심이 많았다.  

에티오피아, 부탄, 라오스 등도 전자정부 발전지수가 매우 낮지만 에티오피아와 부탄은 전자정부 모든 분야에 관심을 표하며 부족한 인프라를 보완하려했고, 라오스는 SDG 실천을 위한 전자정부 정책 및 신기술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표했다. 

지속가능한 발전 목표(SDGs*)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모인 5개국의 공통 관심사는 공공데이터 및 증거기반 의사결정 등 범정부적 접근 향상을 위한 전자정부, 범사회적 접근 및 다수 이해관계자 연대 향상을 위한 전자정부의 역할이다. 또한, AI, 블록체인, 빅데이터 분석, 클라우드 컴퓨팅 등 신기술을 활용한 고도화된 디지털 정부 및 공공데이터를 통한 투명성 및 책무성, 디지털 격차 해소 정책 등도 관심이 집중된 분야다. 

UN과 협력해 이번 과정을 준비한 행정안전부는 국가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ICT, 모바일 전자정부 전략 수립 등의 강의와 국가정보자원관리원, 통계개발원 등 연수생들이 가장 관심 있었던 현장 체험 등을 같이 제공할 계획이다. 삼성 SDS, 한국국제협력단(KOICA), 한국수출입은행, 한국정보화진흥원(NIA) 등 해외사업을 추진하는 기업 및 공공기관들과 만나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. 

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“정부는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전자정부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”며 “이번 UNPOG와 협력을 계기로 이번 과정에 참가한 협력국들이 체험한 한국 전자정부의 사례들을 활용해 협력국에서도 편리하고 보편적인 전자정부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”고 밝혔다.
 
출처: 아시아투데이(2019년 3월 31일자 보도)
 
원글보기: http://www.asiatoday.co.kr/view.php?key=20190331010018887
이전글 [뉴스]조달청, 해외조달시장 지원 확대… 유관기관 협업 워크숍 '개최'
다음글 [뉴스]전통의 백신산업, 이젠 글로벌 시장 호령한다